북, 현인택 통일부장관 실명 거론 비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1일 남한의 보수세력이 남북관계 개선 노력을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현인택 통일부 장관을 직접 겨냥해 비난했다.이 신문은 ’시대착오적인 반공화국 대결소동’ 제목의 글에서 “최근 북남관계의 비정상적인 사태를 바로잡기 위한 우리의 주동적인 노력에 의해 악화된 북남관계를 시대의 요구에 맞게 발전시켜 나갈 수 있는 조건이 마련됐다”며 “남조선의 반통일 보수세력들은 북남관계 개선을 위한 우리의 적극적인 노력을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노동신문은 현인택 장관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남조선 통일부의 반공화국 대결책동은 온 민족의 치솟는 격분을 자아내고 있다”며 “핵문제를 구실로 북남대화와 협력을 악랄하게 반대해 나서고, 그 무슨 3대조건이니 뭐니 하면서 금강산 관광의 재개에 계속 차단봉을 내리고 있다”고 지적했다.또 이날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협력기금이요 뭐요 해놓고 실지로는 반공화국 적대의식과 반통일 분열주의를 고취하는데 돈보따리를 풀어놓았다”며 “현인택과 통일부 같은 대결집단이 있는 한 북남관계 개선에 대해서는 생각할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북한은 지난 8월 특사조문방문단이 이명박 대통령을 면담한 이후에는 현 장관의 실명을 거론하는 비난을 내보내지 않았었다.그러나 북한은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실명 거론 비난을 삼가고 있는 가운데 남북관계 경색에 대한 ’남한 책임론’을 부각하기 위해 현인택 장관과 통일부를 비난대상에 설정한 것으로 보인다.  이제 남한 대통령을 비난할 명분이 점차 설자리를 잃어가니까 애꿎은 통일부장관만 씹고 있나 보네. 이쪽 들쑤시지 말고 그쪽이나 잘 하라고 말하고 싶다. 그리고 월북한 강동림 이밥에 고기 잘 먹이고 있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