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인권운동가 로버트 박(28)씨가 누구인가?

재미교포 인권운동가, 두만강 건너 北 무단진입  재미교포 출신의 북한 인권운동가 로버트 박(28)씨가 북한 인권 개선을 촉구하기 위해 성탄절인 25일 중국에서 두만강을 건너 아무런 허가조처 없이 북한에 들어갔다고 북한 인권단체 관계자가 26일 밝혔다. 전세계 북한 인권 및 탈북자 관련 100여개 단체간 네트워크라는 ‘자유와 생명 2009’ 관계자는 이날 기자와 통화에서 “우리 네트워크 대표인 박씨가 성탄절인 어제 중국 연길을 거쳐 오후 5시께 얼어붙은 두만강을 건너 북한 함경북도 회령시 쪽으로 들어갔다”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 관계자는 “박씨가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 앞으로 보내는 편지를 휴대하고 갔는데 편지에는 죽어가는 북한 인민들을 살릴 식량, 의약품 등이 들어갈 수 있도록 국경을 개방할 것과 모든 정치범 수용소를 폐쇄하고 정치범들을 석방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박씨의 도강을 지켜본 다른 관계자를 인용해 박씨가 얼어붙은 두만강을 건너면서 “나는 미국 시민이다. 하나님의 사랑을 가지고 왔다”며 크게 소리를 질렀지만 아무런 제지를 받지 않았으며 당시 눈발이 많이 날리고 있었다고 전했다.  또 “주한 미 대사관에도 어제 박씨의 북한 진입 사실을 알렸고 미국 영사가 직접 사실확인을 위한 전화도 걸어왔다”고 이 관계자는 밝혔다. 그는 “박씨의 북한 진입을 계기로 27일부터 31일까지 미국 뉴욕, 남아프리카공화국, 일본 등 전세계 네트워크를 통해 북한 인권개선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일 계획”이라며 “박씨의 북한내 상황은 모른다”고 덧붙였다.  이 단체 관계자 등 100여명은 지난 11월 서울역광장에서 집회를 갖고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서 수많은 사람이 잔인한 고문 등으로 죽어가고 있지만 국내외에서 북한 인권을 개선하기 위한 실질적인 행동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