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살길은 국제사회와 우리 정부에 협조를 구하는 것!

국가정보원은 23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신상과 관련, “유훈을 관철하지 못했다는 자탄 등 현안 해결에 대한 초조감을 많이 피력하고 있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이 안면에 얼룩(점)을 제거하는 등 건강하게 보이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그러나 신경질 증세를 보이고 있고, 오래된 친구나 가족에 대한 의존이 늘어나는 현상도 보이고 있다”고 했다. 김정일이 아직까지는 이빨빠진 호랑이가 되고 싶지는 않는 모양이다. 그러나 북한이 살길은 국제사회와 우리 정부에 협조를 구하는 방법밖에 없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