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현실, 너무나 끔찍해 말이 안나온다

1990년대를 북한 당국과 주민들은 ‘고난의 행군’ 시절이라고 부른다. 공산권의 붕괴와 계속되는 흉년, 북한 당국의 失政으로 인해 경제를 포함, 총체적인 난국으로 주민들은 극도의 어려움에 시달렸고 급기야 ‘아사자’가 속출하기 시작했다. 

 

북 당국의 내부 자료에 의하면 수 만이라고 하고, 우리 정부의 추산으로는 수십 만, 탈북자들의 증언에 의하면 기 백만 명이라고 한다. 그러나 남한내 자칭 ‘진보’라 하는 어느 단체도, 해당 단체의 지도급  명망가(?)들도 그 사실을 인정한 적이 없다 

 

사실 자신들의 사상적 조국인 ‘북한’이 그러한 식량난에 허덕인다는 진실을 인정함은 스스로의 정신적 지침대가 허물어 지는 것에 다름 아니기에 시인하기 힘들었을 것이다. 문제는 이들의 작태로 인해 우리의 식량지원이 시기를 놓쳤고 그나마 현재는 중단 상태라 너무나 많은 북 주민들이 희생되었고 현재도 희생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우리는 통일이후 그들 선량한 북 주민들에게 뭐라 말 할 것인가? 당신들이 대한민국 정부에 세금 납부한 적이 없기에 책임이 없다라고 할 것인가? 

 

각설하고 북한에는 아사자가 없다는 자칭 진보단체에게 묻고 싶다. 11.19 北 양강도 풍서군 내포리에서 정신이상 40대 남자가 배고픔에 허덕이다가 병세가 도져, 자신의 10대 친딸을 빨래 방망이로 죽이고 그 인육을 먹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한다. 

 

강원도 어느  한 지역에서 생활고에 내몰린 한 가장이 배고픔에 시달리다가 자신의 친딸을 몽둥이로 패 죽이고 그 인육을 먹은 사건이 발생했다면 이 사건이 그 개인의 잘못이겠는가? 지자체 나아가 국가의 책임이겠는가? 

 

배고픔으로 인해 人性을 잃어버리고 人肉을 먹는 사태까지 이르런 북한이 과연 제대로 된 나라이며 우리 2300만 동포들을 책임질 수 있는 집단인지 우리는 진지하게 숙고해야 할 시점이 아니겠는가 

 

12.1 기준으로 북한이 17년만에 5차 화폐개혁을 추진했다고 한다. 실물경제의 뒷받침 없는 화폐개혁은 국가가 시민의 富를 갈취하는 강도행위에 다름없다. 국가가 책임지지 못하는 배급체제 대신 ‘장마당’을 통해 겨우겨우 생을 이어가던 북 주민들로서는 그야말로 청천벽력같은 사건이 아닐 수 없다. 

 

이로인해 그나마 조금이라도 줄던 아사자가 더욱 협소해진 식량 구입 채널로 인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다. 김정일은 도대체 우리 민족에게 얼마나 많은 죄를 지으려는 지.. 그러한 者를 옹호하는 이들도 ‘공동정범’으로 동일하게 처벌되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