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동포께 전하는 자유메세지를 대만에서 보낸다는 황당한사실

“북한 민주화 위해 대북방송 재개하라!”   “재개 않는다면 국방부와 군 내부 이적행위자 있는 것”    라이트코리아, 실향민중앙협의회, 자유북한방송, 자유북한운동연합, 6.25남침피해유족회, 납북자가족모임 등 6개 시민단체는 25일 오후 2시 용산 삼각지 국방부 정문 앞에서 ‘대북방송 재개 및 국방장관 규탄’ 기자회견을 갖는다.이들은 “70만명의 북한군에게 매일 대한민국의 자유의 소리를 전해 주던 대북 방송이 2004년 지난 정권에 의해 중단됐다”며 “북한의 비위를 거스리지 않으려고 대북방송을 스스로 폐지한 것은 북한 독재정권을 내부로부터 스스로 무너뜨리게 할 수 있는 좋은 무기를 포기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북한이 남북간 군사합의 사항을 무산시켰으므로 북한의 민주화를 위해 대북방송은 당연히 재개해야 한다”며 “북한에 대한 비방이 아닌 대한민국의 소식을 전하는 ‘자유의 소리’이므로 북한의 눈치를 보거나 간섭을 받을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민간대북방송의 전파송출의 허용을 요구하면서 “북한동포들에게 전하는 자유의 메시지를 대한민국에서 보내지 못하고 대만에서 보낸다는 것이 말이 되는가”라며 “국방부가 보내오던 대북전단도 북한인권단체들이 보내고 있는데 정부가 도와주기는커녕 방해하는 것도 말이 안된다”고 덧붙였다.이들은 “대북방송을 재개하지 않는다면 국방부와 군 내부에 북한 김정일 정권의 눈치나 살피면서 부역하는 이적행위자가 있다고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남한의 소식을 북한에 알리는 것을 포기하면서 어떻게 북한 체제를 변화시켜 개혁, 개방으로 이끌겠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김태영 국방부 장관이 최근 “전작권 전환은 현재는 그대로 가게 되어 있다”고 한 발언에 대해 “한미연합사 해체와 주한미군 철수로 이어질 전작권 전환은 북한이 대남적화를 위해 가장 바라고 있다는 것을 아는가? 모르는가?”라고 물었다.  이어 “국가 간의 약속을 이유로 국가의 존립문제와 직결되는 전작권문제의 재론을 기피하는 김태영 국방부장관은 국방을 책임질 자격이 없다”며 “ 대북방송 재개와 대북민간방송 전파송출 허용 및 전작권 전환을 유보시킬 의지가 없다면 즉각 국방부 장관에서 물러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