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과의 합의가 되살아 난 듯

2000년 10월 조. 미 코뮈니케 정신 확인 의미비핵화 9.19성명-평화협정 4자 틀 논의 구도 ‘오바마 친서’ 전달한 듯..보즈워스-강석주 2시간 회동 북.미 양국은 6자 회담이 재개될 경우 평화협정을 포함한 한반도 평화체제 문제는 남북한과 미국, 중국이 참여하는 ‘4자대화’를 가동, 논의하기로 양해한 것으로 13일 알려졌다. 북핵 현안에 정통한 복수의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양측은 스티븐 보즈워스 특사의 방북을 계기로 열린 양자대화와 직전의 협의에서 6자 회담이 재개되면 비핵화는 2005년 9.19 공동성명의 정신에 입각해 해결하는 한편 평화체제 문제는 4자대화에서 다루기로 공감했다. 평화체제 문제를 4자대화에서 논의하기로 한 것은 2000년 10월 북한 조명록 특사가 워싱턴에서 빌 클린턴 대통령을 접견한 뒤 양국이 공동 발표한 조. 미 공동코뮈니케 내용을 재확인하는 것이어서 지난 9년 전 민주당 정권이었던 클린턴 정부와 북한과의 합의가 되살아난다는 의미가 있어 보인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보즈워스 특사와 강석주 북한 외무성 제1부상과의 회담에서 6자 회담이 재개될 경우 평화체제와 관련해 4자 회담을 가동하자는데 양해가 이뤄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