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녘에도 ‘한류’…배용준·장동건 인기

북한에서의 한류 바람이 이정도면

참여정부의 포옹정책이 성공한것이 아닌가…

북한 퍼주기 비판한 사람들은 어느 나라 사람인지 의심이 든다./

정부 당국자는 1일 “최근 남쪽의 영화와 드라마 등이
북쪽으로 대거 유입돼 젊은층 사이에서 이를 보지 않으면
이른바 ‘왕따’ 취급을 당한다는
탈북자들의 증언이 잇따르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평양 등에서는 영화 〈친절한 금자씨〉에 등장하는 대사인
‘너나 잘하세요’를 변형한 ‘너나 걱정하세요’라는 말이
유행어로 번지고 있으며, 〈가을동화〉나 〈불멸의 이순신〉과
같은 드라마도 인기를 얻고 있다고 한다.

실제 통일부와 하나원이 새터민 교육생 30여명을 상대로
면담 조사를 실시해 지난해 10월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남쪽 가요와 드라마는 평양 뿐만 아니라
개성이나 남포, 함경북도 등 국경지역까지 널리 퍼져 있으며,
배용준과 장동건 등 남쪽 배우의 인기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남쪽 비디오 테이프나 시디(CD) 등을 갖고
국경을 드나드는 여행자가 늘고 있으며,
텔레비전과 비디오, 피시 보유 가정이 많은 평양에서는
한국 드라마나 음악을 돌려가며 즐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류 바람’은 북쪽의 헤어스타일과 패션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
젊은층 사이에서는 앞머리를 삐죽삐죽 내린
이른바 ‘칼머리’가 유행이고, 통을 좁게 해
다리에 달라붙게 만든 이른바 ‘맘보 바지’를
여성들이 입은 모습도 자주 목격된다고 탈북자들은 증언했다.
또 평양 여성들 사이에서 서울말씨가 유행하고 있다고 탈북자들은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