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녀자 900명 농락한 승려..적어도 독실한 불자다

간큰 스님- 부녀자 무장해제

주부들은 남편과 자식에게 재앙이 닥친다면 이것을 막기 위해 무엇인들 할 것이다.

한때 사찰에 돌아다니면서 얻은 지식을 바탕으로 승려 행세를 하며 주부들에게 겁을 줘 거액의 부적을 팔고 심지어 성관계까지 가진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집안에 나쁜 기운이 있어 액땜을 해야 한다”고 속여 주부 10여명과 성관계를 맺고 돈을 챙기는 등 전국을 돌며 부녀자 9백여명을 농락한 이 어이없는 사건의 전말을 뒤쫓아 봤다.

지난 19일 수원 중부경찰서는 이모(47.무직)씨에 대해 사기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승려복장을 하고 지난 14일 오후 1시께 수원시 권선구 모 아파트에 사는 박모(30.주부)씨 집에 찾아가 유명한 도사처럼 행세하면서 “남편과 자식에게 조만간 재앙이 닥쳐 명이 끊어지니 부적을 써야 한다”고 말하면서 주부인 박씨를 바짝 겁을 주었다. 그뒤 집안의 재앙을 벗어나기 위해서는 자기의 말을 잘 들어야 한다고 속인 뒤에 부적을 사야한다고 반협박을 가했다.

프로인 이씨의 갖은 협박과 회유에 넘어간 박씨는 끝내 스스로 속옷을 벗고 겉옷만 입은채, 부적 위에서 세 번 절을 크게 하게 됐다. 하지만 더욱 가관인 것은 이후부터이다.

스님인 자기와 성관계를 맺어야 부적이 효험을 발휘한다고 속인 것. 이씨는 우선 박씨에게 겉옷을 벗기게 한 뒤 알몸 상태로 바른 자세를 취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그녀에게 자기와의 성관계는 남편과 자식때문이라는 것을 상기시킨 뒤 몸을 섞었다.

또한 부적의 효험이 발휘되기 위해서는 나무 밑에 그 부적을 묻어야 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박씨는 나무 밑에 부적을 묻었다고 한다. 그후 이씨는 부적 값으로 박씨로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