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즈워스 기자회견 통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2박3일간 평양을 방문하고 10일 서울로 돌아온 스티븐 보즈워스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한반도의 완전 비핵화가 6자회담 프로세스의 근본과제라는 점을 북한에 전달했다”며 “비핵화의 진척이 없다는 것은 북.미관계 개선과 9.19 공동성명의 목표달성에 장애가 될 것임을 지적했다”고 밝혔다.

 

보즈워스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통상부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이번 방문이 매우 유용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방북기간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과 김계관 부상과 만나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