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조금 받는 시민단체들 속이 긍긍거리겠다

연간 8000만원 미만의 정부 보조금을 받은 민간단체에 대한 감사는 자치단체 등 보조금을 지급한 기관이 직접 맡는다. 8000만원 이상 받은 단체 중 지난해 감사원 감사를 받지 않는 단체도 마찬가지다. 이번 조치는 각 기관 자체감사기구의 역량을 높이고 감사원과 역할을 분담하려는 차원에서 이뤄졌다. 지난해 드러난 복지급여 횡령과 민간단체 보조금 횡령 등은 자체 감사기구에 의한 내부통제가 충실히 이뤄졌다면 미리 막을 수 있었다는 것이 감사원의 판단이다. 김 원장은 “감사원 인력과 예산 등의 제약으로 모든 감사대상 기관을 살펴볼 수 없으므로 감사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해서는 감사원과 자체 감사기구 간의 소통과 효율적 역할분담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