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대위의 만행, 사회악

용산참사가 지난지도 6개월이 넘었다. 하지만 용산참사때 사망한 사람들의 시체를 가지고 불순한 목적을 달성하려는 세력들이 지금 또다시 고개를 쳐들고 있다.

 

용산참사는 정부가 개입해야 할 명분이 분명 없다. 민간이 하는 것을 정부가 나서서 개입한다는 것은 별로 좋은 일이 아니다.  그런데도 보상금 문제를 가지고 정부에서 보상을 하라고 앙탈을 부리고 있다.

 

불법적으로 인화병을 뿌리며 위험한 짓을 하다가 불에 타죽은 사람들을 가지고 아직도 범대위를 비롯한 사회불만세력들은 불법폭력시위를 정당하 하기 위해 온갖 권모술수를 다하고 있다.

 

노무현의 죽음을 민주당이 교묘하게 이용했듯이 범대위는 용산참사에서 죽은 사람들을 효과적으로 이용하려고 한다. 대한민국은 지금 폭도들에 의해 민주주의가 후퇴하고 있다. 정권에 의한 민주주의후퇴가 아니라 불법폭도들 때문에 민주주의가 빛을  잃고 있다.

 

억지를 부리고 자기들의 주장을 관철시키는 것이 마치 민주주의 인양 착각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외국처럼 폴리스라인을 넘으면 가차없이 사격을 해야 한다. 세상에 대한민국 경찰처럼 불쌍한 경찰이 또 어디 있을까. 폭력난동꾼들한테 실명당하고 린치를 당하고 있는게 대한민국 경찰의 현실이다. 세상에 이렇게 공권력이 무맥한 나라가 어디 있냐.

 

그런데도 폭도들과 이 상황을 이용하는 불순좌파세력은 민주주의가 후퇴 했다고 사기를 치고 있다. 억지가 통하고 거짓이 통하는 세상은 발전이 이루어 질수 없다. 때문에 시체까지 자기들의 정략적 목적에 이용하려는 범대위를 비롯한 불순세력은 단호히 응징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