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쥐, 문제는 박찬욱인듯

 

 

 

논란을 정리하자면 몇 가지 이슈를 정리할 필요가 있겠는데요.

 

 

첫 번째는 영화라는 문화의 성질입니다.

 

영화가 예술인가 상업인가 하는 거죠.

 

사실 이게 제일 애매한데.. 상업 혹은 예술이라고 딱 떨어지지 않는다는 점에 있습니다.

 

뭐 나누기 쉽게 이야기하자면,

외부투자자들의 지원 없이 독립적으로 만들어지면 예술영화,

투자자들의 입김이 들어가면 상업영화 ..

이렇게 나누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

 

사실 외부투자자들의 도움은 안 받았어도 상업적으로 성공하고 싶어 나홀로 찍는 독립영화도 많고..

투자자들의 돈을 받았지만 예술성이 가득 담긴 영화를 찍는 사람도 많거든요.

 

모두가 공존하는 것이 영화라고 생각하구요..

 

이걸, 투자자들의 돈을 받았으니 무조건 상업적이어야 한다.. 라고 강요할 수도 없을것 같구요..

반대로 인디영화니 무조건 예술적이어야 한다고 강조할수도 없는거죠.

 

 

 

 

두 번째로 정리해야 할 것은 소비자의 즐길권리가 우선인가? 감독의 표현력이 우선인가 하는 점인데..

 

이건 비슷한 맥락에서 다시 말하자면

 

“예술이 어느정도 수위만큼 대중적이어야 하는가?”

 

라는 명제가 되는데요..

 

이건 예술이라는 영역 전체에서 꽤 오래된 논란이고요… 딱히 정답이 나왔다고 판단되지도 않는.. 현재진행형의 물음입니다.

 

몇 명의 예술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균형잡힌 인재가 나왔다고 그걸 정답으로 제시하긴 힘들것 같구요.

 

앞으로도 꾸준히 제기될 문제일겁니다.

 

 

 

 

 

그럼 마지막으로

 

박찬욱이 대중적인 감독인가 예술적인 감독인가 하는 논란이 있을텐데요..

 

아니, 다시 말하죠.

 

“박찬욱의 메시지는 대중들이 잘 읽을 수 있도록 친절하게 전달되는가?”

 

아니면 “대중들이 잘 읽건말건 자기가 표현하고 싶은대로 하는가?”

 

라는 물음이 있을겁니다.

 

 

 

 

앞서 거론한 두 주제들..

 

영화는 예술인가? 예술은 얼마만큼 대중적이어야 하는가?

 

라는 두 논란은, 특히 두 번째 주제는 아주 오래전부터 계속 있어왔던 주제인데 굳이 지금 문제가 되는건..

 

박.찬.욱. 때문이라고 봅니다.

 

 

 

기실 이번 논란에서는 박찬욱이 어떤 사람인지가 가장 중요한 이슈가 됩니다.

 

박찬욱이 원래 대중에 친절하게 메시지를 전달하던 사람인데

 

칸에서 상 몇 번 타고 뭐하고 나니 건방지게 이제는 자기 하고싶은 대로만 하는건지

 

아니면 원래 거칠은 놈인데 대중을 기만하다가 지금 빵 터트린건지..

 

그리고 그것도 아니면 원래 까칠한 사람인데 그걸 우리가 몰랐던 것인지..

 

그것에 대한 판단이 최우선이 되어야 할 것 같네요.

 

 

 

그리고 이에 대한 제 의견을 말하자면..

 

박찬욱 원래부터 절대 친절한 사람 아니라는 거죠.

 

공동경비구역JSA 때문에 친절한 사람이라고 알려지기도 했고..

 

올드보이 때문에 대중성이 있다고도 볼 수 있지만..

 

 

기실 그 두 작품을 제외한..

 

사이보그지만괜찮아, 친절한 금자씨, 복수는 나의 것을 보자면

박찬욱의 거칠고 자극적인 메시지 전달이 거의 김기덕에 버금간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사실 친절한 금자씨가 굉장히 박찬욱적이고 불친절한 영화라고 생각하는데요..

매 장면을 아주 친절히 잘 설명해준 나레이션이 있기에 그나마 메시지 읽히는게 다른 작품에 비해 편했다고 생각드네요..

그런 면에서 진정 친절한 금자씨는 나레이션 하는 성우 이름일지도요 ^^)

 

그리고 조금 아이러니하게도 그의 이런 까칠한 메시지가 색다른 개성을 만들어내서..

올드보이 등에서 흥행카드로 작용하게 했다고 봅니다.

 

즉, 박찬욱이 가지고 있던 대중적인 흥행코드에는

그의 까칠한 예술성에 기반한 개성과 차별성이 있었고..

그런 그의 개성과 차별성을 조금 더 적극적으로 표현한 영화가 이번 작품이라는거죠.

 

그렇기에 투자자들도 제작자들도

대중화와 흥행의 핵심에 박찬욱의 불친절함이 있음을 고려해

까칠함의 수위를 놓고 조절하다가 현재의 작품 정도로 결정했을겁니다.

 

 

때문에, 박찬욱의 기본적인 불친절한 성질에 대한 이해

그리고 이를 고려하고도 대중화와 흥행을 원한 제작 및 투자진의 속내를 생각한다면

이렇게까지 갑론을박할 것도 없다고 봅니다.

 

(투자자들이 노린 것은 이런 논란을 통한 노이즈마케팅일수도 있겠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