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북 인권은 무시 김정일 다독이기.

민주당 우윤근 원내수석부대표는 16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북한인권법이 국회 외통위를 통과했지만, 법사위에서의 처리만은 막겠다’며 “뉴라이트 지원법, 극우성향의 단체를 지원하는 것 외에 아무런 의미가 없는 그야말로 이념적인 법”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주장은 일부 반미친북단체들의 주장과 유사하다. 앞서 한국진보연대(약칭 진보연대)는 12일 성명에서, 북한인권법을 “뉴라이트 지원법” “대북삐라 지원법” 등으로 비난한 바 있다. 민주당은 북한 주민들의 인권은 무시되어도 좋고 오로지 김정일만을 끌어 안는 반 인륜적 형태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