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당 압수수색은 정당한 공무집행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전교조ㆍ전공노 조합원의 정치활동 의혹을 수사를 위해 6일 민주노동당 홈페이지 서버에 대한 압수수색을 재개했다. 경찰은 지난 4일 오후 4시30분께부터 이 센터를 압수수색했지만 오후 9시께 민노당이 영장집행 종료를 선언하며 입회를 거부하는 바람에 서버 10개 가운데 1개의 자료밖에 확보하지 못했었다. 철저한 수사로 이적단체들은 법의 엄정 처벌을 받아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