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당의 의혹 낱낱히 파헤쳐 국민앞에 무릅꿇여야 한다

좌익정당인 민노당을 노골적으로 비호하기 위해서 검찰의 압수수색 영장을 10여차례나 거부한 법원은 좌익세력에게 지나치게 관대하다는 비난을 피할 수가 없다. 우익단체나 우익인사들에 대해서는 악랄하게 처벌하는 한국의 법원이 좌익세력에게는 솜방망이로 관대하다는 평판은 지금 한국사회에 만연되어 있다. 이런 사법기관의 좌편향성은 좌익정권 10년이 낳은 사회적 병리형상으로 보인다. 온갖 불법깽판의 주체세력인 민노당의 가장 마지막 비호세력이 법원이라는 여론이 형성된 한국사회의 현실은 망국적이라고 규정하지 않을 수가 없다. 국가의 질서유지에 마지막 보루가 질서파괴의 주범이라고 의심받고 있으니, 얼마나 비극적인가?   검경찰을 비롯한 치안기관과 국정원을 비롯한 공안기관은 언론계, 법조계, 노동계, 교육계, 종교계에 침투한 대한민국 파괴세력을 철저하게 색출해서, 처벌하는 구국적 노력을 경주해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의 안보와 치안을 파괴하는 좌익세력의 공작원들이 정당, 방송국, 학교, 사찰, 법원, 관공서에 우굴댄다는 국민들의 의혹을 치안공안당국을 해소해야 한다. 좌익세력이 국가의 기간 조직과 기관들을 장악하여, 대한민국에 사회혼란을 조성하는 현실은 망국적이다. 민노당을 비호한 판사가 있다면, 치안공안당국은 그들부터 수사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