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사히 귀환하길 바랍니다

재미동포 출신의 북한 인권운동가 로버트 박씨(28)가 25일 북한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인권 개선을 촉구하기 위해서다.26일 전세계 북한 인권과 탈북자 관련 100여개 단체로 구성된 ‘자유와 생명 2009’에 따르면 박씨는 전날 중국 연길을 거쳐 오후 5시께 얼어붙은 두만강을 건너 북한 함경북도 회령시 쪽으로 들어갔다. AP통신과 접촉한 2명의 인권운동가에 따르면 박씨는 두만강을 건너는 동안 “나는 미국 시민권자다. 주님의 사랑을 전하러 왔다. 주님은 당신들을 사랑하고 축복한다”고 한국말로 외쳤다. 이들은 박씨가 경계가 비교적 허술한 쪽으로 들어간 뒤 더이상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 운동가는 박씨가 월경하는 장면을 비디오 영상으로 녹화했으며 27일께 공개될 것으로 생각된다고 AP에 밝혔다. 이 단체는 박씨가 김정일 북한 노동당 총비서와 북한 지도자들에게 보내는 편지를 함께 갖고 갔다고 전했다.박씨는 편지에서 “주님은 당신을 사랑하고 오늘 당신과 북한 인민들을 구원하길 원한다”며 “죽어가는 북한 인민들을 살릴 식량, 의약품, 생필품등과 살기위해 몸부림치는 사람들을 도와줄 물품들을 가지고 들어갈 수 있도록 국경의 문을 열어 달라”고 말했다.이어 “모든 정치범 수용소를 폐쇄시키고 정치범들을 석방해 주며 각종 고문과 상처 입은 사람들을 치유하고 도와줄 사람들이 들어갈 수 있도록 허락하길 바란다”면서 “우리가 원하는 것은 단지 모든 북한 사람들이 자유롭고 안전한 생명을 누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또 북한 주민들의 아사 사태와 정치범의 수용소 내 사망 등에 대한 책임을 지고 북한 지도부가 총사퇴할 것을 요구했다고 AP는 전했다. 박씨는 지난 7월 한국에 들어온 뒤 이주초 중국으로 출국할 때까지 줄곧 국내에 체류했다. 그는 북한으로 떠나기 전 서울에서 “살기위해 북한에 가려는 것은 아니다. 만일 내가 죽게되면 북한 (인권)문제에 침묵해 온 각국 지도자들이 진심으로 뉘우칠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 동료 운동가는 설명했다. 박씨의 이번 무단입국이 지난 3월 발생한 미국 여기자들 억류 사태로 번질 것인지 주목된다. 여기자 로라 링과 유나 리는 북한 국경을 침입한 혐의로 12년의 노동교화형(징역형)을 선고받았으며 전직 대통령인 빌 클린턴 미 대북 특사의 방북을 계기로 풀려난 바 있다. 박씨가 현재 구금돼 있는지 명확하게 확인되지 않은 가운데 유죄가 선고될 경우 북한 현행법에 따라 최대 3년까지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을 수 있어 우려된다. 아직까지 북한 매체들은 박씨의 월경 사실을 보도하지 않고 있다. 베이징 주재 미 대사관의 수잔 스티븐슨 대변인은 “우리는 로버트 박을 알고 있으며 그의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름을 밝히지 않은 한 자선단체가 미 국무부에 박씨의 월경 사실을 알려왔다며 이같이 확인했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더이상 언급하지 않았다. 북한은 6개 대규모 수용시설에 15만4000명 정도의 정치범을 수용하고 있는 것으로 우리 정부는 파악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