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처럼 국방장관다운 기백과 자신감에 통쾌하다.

김 국방장관이 동북아 미래포럼에서 “북한이 핵 공격을 할 경우 이를 막고 대응하기엔 너무 큰 타격이 있기 때문에 (핵 공격 징후를) 식별하고 분명한 공격의사가 있으면 바로 타격해야 한다”고 말한 것을 가지고 북한은 자신들에 대한 노골적인 선전포고로 간주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한 국가의 안위와 평화를 위해 국가 방위를 책임지고 있는 주무장관으로서 너무나도 당연하고 원론적인 이야기를 가지고 꼬트리를 잡아 군사적 도발 위협과 망언을 서슴치 않고 있다.한가지 분명한 것은 북한이 자기들 멋대로 해석하고 규정하고 대남도발을 일삼는 것은 스스로를 옥죄는 무모한 짓임을 똑바로 깨달아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