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표기 서명 운동을 촉구합니다

동해표기 서명 운동을 촉구합니다

IHO(국제水路수로기구) 는 동해로 포기 해 주세요

그리고 동해로 공식적으로 표기되리라봅니다

바다의 명칭과 경계를 정하는 국제기구인 국제수로기구(IHO)가 50년 만에 발간하는 해양의 경계 4차 개정판 최종 가이드라인에서 일본해(SEA OF JAPAN)표기를 삭제한 것으로 14일 확인됐다.IHO의 해양의 경계는 세계 각 바다의 명칭 결정에 중요한 국제 표준의 하나로 인정받는 일종의 해도(海圖)다.

1953년 제3차 개정판을 발간한 이후 50년 만에 제4차 개정판을 준비 중인 IHO는 명칭 협상에서 한국과 일본 정부가 첨예하게 대립하자 기존 일본해 표기를 삭제하고 공백으로 두기로 가이드라인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협상 과정에서 한국 정부는 일본해가 각국 지도에서 사용된 것은 일본이 한반도를 침략, 식민지화한 이후라고 강조한 반면 일본은 일본해가 18세기 말부터 국제적으로 통용돼 왔다고 주장했다.

IHO는 오는 11월 말까지 각 회원국들의 개정판 최종 가이드라인에 대한 입장을 받아 최종 명칭 결정을 할 계획이다.

사실 동해라는 명칭과 일본해의 명칭은 엄연히 성격이 다르다 동해를 거부하면 대한민국해라고 하라는것인지 그래야 일본해하고 격이맞지요

그런데 대한민국은 대한민국해라고 주장하지않고 중립적으로 동서남북 방향의 명칭대로 동쪽 바다 동해라고 주장하는데 바다의 용왕님은 일본해를 허락하지않는다

이것 하나를 두고보아도 국제 정세의 힘을 볼수가 있는것이고 그들의 방향성을 가늠해볼수가 있다

국제 수로기구 위원분들이 의식을 이번총회에서 볼것이다 돈으로 영혼을 팔아먹지말고 투명하게 객관적으로 판단을 내리리라본다 그러기에 동해가 적절한 대안이다라는것이다

그렇게 안되면 오대양 바다는 모두가 자유롭지못할것이다

바다 물길을 다 잡아서 그대들 뜻대로 하지못하게 할것이다

국제 여론의 민심은 일본의 위안부 문제에 대한 반성없는 사과로 미국 의회의 민심도 위안부 결의안에 대한 상정이 한층 높아져가고 있고 이번에 f-22 랩터 기종 일본에 판매하지않기로 하였으니 이미 일본은 더 이상 미국이나 영국을 처다볼 처지가 못된다

IHO(국제水路수로기구) 7일 총회에서 불필요한 소모전을 확실하게 박아버리게 동해로 세계 모든 지도에 표기 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미국이나 영국의 처지도 더 이상 일본을 구애하지않는다 알겠나 그것을 모르고 아직도 과거사에 대한 진솔한 참회와 사과 반성없이 실천없이 위선적인 일본의 자아상을 이번 아베 총리의 미국방문에서 적나라하게 일본의 치부를 세계만방에 보여준것이다

그것이 일본의 그릇인것을 이 정신도 진주만기습침공시에 일본의 사무라이정신의 고집으로 아직도 이어오고있으니 그러한 사무라이정신은 사무라이정신이 아니다

사무라이 정신은 스스로 패배를 인정할 줄 알아야 한다 그것을 인정하지않기에 일본은 외통수로 몰리고 잇는것이다

그동안 잘못표기된 세계 전 지도의 조선해가 일본해로 바뀐 일제 식민지 잔재 36년의 해양 표기가 이제 상생과 화합으로 조선해도 아니고 일본해도 않인 동해로 표기되도록

이번달 7일에 열리는 모나코 국제 수로기구 총회에 대한민국 네티즌들의 힘을 모아서 그뜻을 전달할수있도록 동영상과 더불어서 서명 운동 촉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