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를 대한민국 땅으로 지키는법/대규모 간척사업

독도를 대한민국 땅으로 지키는법/대규모 독도주변 간척사업이명박 정부는 한강 대운하 사업이 경제성과 타당성등 여러 가지 반대여론 때문에 그러나 독도 간척사업은 지금 국민들에게 크나큰 반향을 일으키며 지지를 받게될 겄이다,정부의 가용 예산을 적극적으로 투입하여 독도 간척 사업을 통해 실업자를 구제하고동해안의 무한한 자원인 수산자원확보의 전진기지로 삼아야 할 것이다또한 전세계중 독도근해의 동해안애  대량 매장량된 것으로 알려진 하이트레이트 가있다따라서 독도의 간척사업을 통해서 목표해야 할 것은 수산전진 기지와,수산 가공쎈타, 해양연구소,해양심층수 콤비나트,하이드레이트 콤비나트가 시설되고 설치되어 대한민국의 미래를 한층더 엎그레이드 시킬 시설물등을 확충해야한다 [메탄 하이드레이트]

메탄과 물이 해저나 빙하 아래에서 높은 압력에 의해 얼음형태의 고체상 격자구조로 형성된연료이다. 보통 대륙 연안1,000m 깊이의 바닷속에매장되어있는데 그 양이 매우 많아서 차세대 대체연료로 주목받고 있다. 그러나 채취의 기술적 어려움과 경제성, 메탄에 의한 온실효과 등의 문제가 있다. 형태는 드라이아이스와 유사하며, 녹게 되면 물과 함께 천연가스로 사용할 수 있는 메탄이 발생한다.    해저나 빙하 아래서 메탄과 물이 높은 압력으로 인해 얼어붙어 얼음 형태의 고체상 격자구조로형성된 연료로, 차세대  대체연료로 주목받고 있다. 메탄이 주성분으로 보통 대륙 연안 1천m의깊은 바닷속에 매장되어 있으며, 물 분자가 수소와 결합하면서 만들어진 빈 공간에 존재한다.바다의 미생물이 썩으면서 발생한 메탄가스가 물과 결합해 만들어지는데, 형태는 드라이아이스와 유사하며, 녹게 되면 물과 함께 천연가스로 사용할 수 있는 메탄이 발생한다. 이를 천연가스로 환산할 때 지구에는 총 250조㎥에 달하는 양이 매장되어 있는 것으로 추정되며, 일본 주위의 바다에만도 연간 천연가스 소비량의 100배에 달하는 6조㎥가 매장되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뿐만 아니라 한반도 해역에도 울릉도·독도 주변 등을 포함해 천연가스의 최소 20배 이상, 최대 수백 배에 이르는 엄청난 양이 매장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1995년 미국 플로리다 앞바다에서 함유율 2%의 메탄하이드레이트가 확인된 뒤, 일본 시즈오카현[靜岡縣] 앞바다에서도 20%의 메탄하이드레이트를 함유한 해저지층이 확인되었는데, 이는 2001년 현재까지 확인된 것 가운데 세계 최고의 양질을 자랑한다.그러나 깊은 바다 밑에 매장되어 있어 채취에 따른 기술적 어려움과 경제성 등으로 인해 실용화 여부는 아직 알 수 없으며, 더욱이 이 물질에서 발생하는 메탄은 이산화탄소보다 지구 온실효과에 훨씬 많은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과학자들의 경고성 목소리가 그치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