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의 마음이 담긴 설 선물

이명박 대통령은 설 연휴를 앞두고 전직 대통령과 5부 요인 등 사회 각계각층의 주요인사 6천여명에게 설 선물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4일 밝혔다. 설 선물은 소년소녀가장, 독거노인, 환경미화원, 자원봉사자, 의사상자, 국가유공자, 일본군 위안부, 독도의용수비대 및 서해교전 희생자 유가족 등 사회적 관심과 배려가 필요한 사람들에게도 전달된다. 특히 올해 설 선물은 `지역화합’의 의미를 담아 충남 아산에서 생산된 쌀로 만든 떡국 떡과 함께 경남 사천, 전북 군산에서 각각 생산한 멸치 세트 등 지역별 특산물로 구성했다. 다만 소년소녀가장에게는 전자사전을, 불교계 인사에게는 떡국 떡과 표고버섯 세트를 각각 선물하기로 했다. 이 대통령과 부인 김윤옥 여사는 선물세트에 `새로운 희망을 가지고 한마음으로 함께 노력하여 `더 큰 대한민국’을 만들어 갑시다.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라는 경인년(庚寅年) 새해 인사를 담은 명함 모양의 작은 카드를 같이 보낼 예정이다. 한 참모는 “최근 세종시 문제로 인해 지역간 차별, 역차별 등의 논란이 있는 만큼 충청, 영남, 호남의 특산물을 모아 지역화합이라는 상징적 의미를 전달한다는 취지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작년 설에도 각계 인사 5천500여명에게 전남 장흥.강진의 특산물인 표고버섯과 대구 달성의 4색 가래떡으로 구성된 선물을 전달한 바 있다. [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