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부신 경제성장과 문화뿐만

 우리는 흔히 이런 우리들의 일상을 두고 생동감이 넘치는 ‘다이내믹 코리아’라고 말하기도 한다. 하지만 한국을 처음 방문한 외국인들에게는 공동체의식이라고는 전혀 없는 몰염치하고 자신만 생각하는 편협된 이기주의 사회로 생각하기도 한다. 주한미상공회의 소장을 지냈던 제프리 존스 씨는 “한국 사람들은 배고픈 것은 참아도 배아픈 것은 못참는 성격인 것 같다” 고 했다. 우리의 일반적인 단점을 잘 지적하는 내용이다.

 우리나라는 참으로 빨리빨리하며 앞만 보고 달려왔다. 이제 우리는 어렵게 이룩한 눈부신 경제성장과 문화뿐만 아니라 사회 기본질서도 선진화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