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물수수와 한명숙의 묵비권

한명숙 전 총리의 묵비권 행사는 교묘히 자신을 위장 두둔하기 위한 처사로 선택한 당당하지 못한

비겁한 행위이다.

 

전직 총리 가운데 체포영장에 의한 검찰 출두라는 불명예를 가진 그녀는 검찰에 압송되기 전 입장 발표

회견 당시의 당당한 모습과 달리  금품 제공자와의 대질 신문에서 조차 성경책에 손에 얹고 철저히

함구하는 묵비권을 행사 했다고 한다.

 

자신의 혐의에 대한 적극적인 항변과 결백 주장을 펼치기 보다는 입 다문 묵비권행사를 통해서

혐의를 부인하는 모양새를 갖춘바 이는 혐의에 대한 의혹을 점점 키우는 형국이다.

 

친노세력과 야당,일부 시민 사회단체들이 그녀의 비호세력으로 항변하고 있고 이번 뇌물사건의 결과에

따라 타격을 받을 자들이 그 비호 세력들이다.

향후 재판과정에서의 진실공방은 더욱 치열 해 질것이며 죽느냐? 사느냐?의 결전을 벌이는 형국에서

과연 그 진실을 밝히는 수단이 묵비권행사 였다는 것에 비겁함과 당당치 못한 그녀의 선택에 실망감을

가진다.

 

전 총리는 검찰 수사와 관련하여 이번 검찰 수사는 조작 정치 공작 수사라고 했는바 조작 공작수사가

잘못된 것이라는 그녀의  해법이 묵비권 행사를 통해서 해야 만 했는지 묻고 싶다.

 

통상적으로 묵비권 행사라는 것은 피의자가 불리한 자신의 입장을 항변하기 위해 보장해주는 법적

권리지만 뇌물 수수 혐의를 벗기 위해 말 한마디 항변도 하지 않으면서 검찰 조사에서 한 전 총리가

선택한 것이 묵비권이라면 결코  당당하지 못한 전직 총리의 행위이다.

 

일반 국민들에게 단 일원도 받지 않았다고 당당히 말하던 그 모습과 달리 돈 줬다던 자와의 대질

신문에서 조차 묵비권을 행사 한것을 보면 통상적으로 대질신문에서 무고자에 원망의 말을 쏟아

부을터 인데 ~

 

한 전총리의 묵비권 행사는 무고한 자에 대한 원망과 질타도 못하는 어릭석은 자들의 태도 이던가?

아니면 원수도 사랑하라 라는 종교적 신념에 의한 묵묵부답 묵비권 선택 인지?  물어보고  싶다.

  

검찰 소환거부라는 투쟁 방식을 통해서 이번 사건이 노무현 전 대통령과 같은 무리한 짜집기식 수사라는

인식을 국민들에게 심어주면서 국민들의 동정을 불러 일으키고 정치화 시켜  친노세력들의 결집과

유리한 정치적 입지를  선점하려는 의도가 있는것이 아닌지?

 

노무현 전 대통령이 스스로 선택한 불행한 결말이 노 대통령 측근들에게 전달 되어진 뇌물성 불법자금의

면제부는 결코 아닌 비겁한 선택이 였듯이   오늘 검찰 체포 조사 과정에서 그녀가 보여준 태도와

돈을 주었다는 자와의 만남 자체에서도 묵비권 행사를 한  한 前 총리의 태도 역시 부적절하고

비겁한 태도 였다는 점을 다시한번 더 주지 시키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