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전대통령 “선거때 재미좀 봤다“

노 전대통령 “선거때 재미좀 봤다“세종시 원안론자들은 솔직해 져야 한다.세종시 그자체는 정략적인 야합의 사생아 였다고…노대통령의 한마디 기억 안나슈? 선거때 재미좀 봤다.그거 아니유? 박근혜 의원측 역시 2007년 대선 시나리오에서 표를 의식한 권고적 당론 결정으로 그당시 여당과 야합하여 통과 시킨것을 부정 못할 것이다.지금에 와서 국민과의 약속,신뢰를 말하지만 그 명분으로는 국가의 백년대계 명분을 당할수 없어 최근에 수도권 과밀화 해소와 국토 균형 발전의 명분을 새로 내세우던데..수도권 과밀화 해소및 국토 균형 발전을 위해서는 세종시 수정안이 더 좋은 방안임을 친박계 의원들은 더 잘 알 것이다.막대한 행정 비효율을 발생 시키는 세종시 원안을 왜? 그리도 주장 하는지? 정략적인 속셈을 가지기에 세종시 원안 고수를 주장하는 것이다. 계파 수장으로서 자파 의원들의 입단속을 하는 제왕적인 보스 기질 보다는국가를 위한 미래를 더 생각하는 참 지도자 모습이 아쉬운 것은 과거의 잘못된 정책을 고치지 못하는 근혜지신 때문이다.지방선거를 의식하여 세종시 수정안을 반대하는 야당 찌끄러기 보다도 여당내 친박계 의원들의 모양새가 더 얄미운것은 배운만큼 배우신 분들이 계파 수장의 대변인 역활에 그치는 지금의 그들 모습에서 정치인의 모습보다 정치꾼들의 작태를 보기 때문이다.최근 세종시 문제로 박근혜 의원의 대선 지지율에 미묘한 변화가 감지 된다는 것을 이미 다 알것이다.호남 충청권에서 지지율은 오르지만 영남과 수도권에서는 지지율이 내리고 있다.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한나라당 지지자들로 부터 박근혜 지지 철회가 이어지고 있다는 것은 지지율 제로섬 게임 양상으로서 지지율 허수가 존재 한다는 것이다.호남에서의 지지율이 거품인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이고 ..친박계측에서 많은 고심이 있을 것이다.과천 주민들이 정부 이전 한다고 머리 동겨매고 정부 청사 이전을 중단하라고 데모하는 것 없다.이것은 행정부처가 있다고 그지역 주민들의 실익에 별다른 도움이 안된다는 것이다.유독 정치권에서만 삭발에 단식 농성 유관순 열사 복장의 데모를 하는 것이다.세종시에 개입된 정치권의 당리당략과 계파이득으로 세종시 수정안에 반대하는 것을 누구나 다 인지 할수 있다.야당 찌끄러기 들은 지방선거용으로 이명박 정부의 발목잡기와 조기 레임덕을 위한 반대이고 여당의 한 계파는 신뢰와 약속의 정치인 이미지 고착화와 파퓰리즘적 정치 이해 관계 때문에 반대 한다고 본다. 그러나 친박계 의원들이 들쥐인 레밍과 같이 차기 권력자에게 달겨드는 모습을 보이면서 우르르 몰려가는 어리석은 자들만 있을까? 절대 아니다….명분과 실리 둘중의 선택에서 국가의 국익을 선택하는 현명한 정치인들이 있지 않겠는가? 친박계파의 유리와 같은 응집력에서 미세한 파열음 소리도 들리고 더불어 한나라 지지자들이 그녀에 대한 지지 철회 소리도 함께 앙상블을 이루고 있으니~~~당론 결정 과정에서 자신들의 정치생명을 害하는 어리석은 자들이 나타날 것이고 이들의 정치 생명은 몰락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