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을 거래해서는 안된다.

국민 10명 중 6명은 남북정상회담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의견을 밝혔다. 남북관계에서 상호주의 원칙론을 강조하는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서도 잘한다는 평가가 52.1%로, 잘못한다(41.8%)는 의견보다 10.3% 포인트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정상회담 추진에 대해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본다는 답변이 64.7%로 빨리 추진할수록 좋다고 본다는 답변(30.6%)을 압도했다. 대부분의 계층에서 정상회담 속도조절론을 지지했다. 특히 서울(70.4%), 월소득 501만원 이상(70.3%), 한나라당 지지층(77.8%)에서 속도조절론 지지가 높게 나타났다. 정상회담을 서두르자는 의견은 호남(54.9%), 농ㆍ임ㆍ어업 종사자(38.8%), 민주당 지지층(47.3%)에서 많이 나왔다.이 대통령의 대북정책에 대한 평가도 ‘잘하고 있다'(매우 10.5%, 대체로 41.6%)는 긍정적 평가가 52.1%로 과반을 차지했다. ‘잘못하고 있다'(대체로 31.4%, 매우 10.4%)는 부정적 평가는 41.8%였다.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취임 이후 한미관계 평가에서는 ‘별다른 변화가 없다’는 응답이 60.8%로 다수였다. ‘과거보다 좋아지고 있다’는 평가는 29.1%였으나 ‘과거보다 나빠지고 있다’는 평가(4.3%)보다는 많았다. 한미관계 긍정 평가는 60세 이상(43.0%), 자영업(42.6%), 월소득 100만원 이하(41.3%) 답변자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