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삼회담에서 당연히 다뤄야 할 의제

정운찬 국무총리는 5일 남북 정상회담이 개최될 경우 다뤄져야 할 의제와 관련, “비핵화 문제를 논의하고, 인도적 차원에서 국군포로 문제를 논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한 한나라당 윤석용 의원의 질문에 “우리는 원칙을 지키면서 대화가 필요할 때 대화를 할 것이며, 그 원칙은 비핵화와 여러 인도적 문제가 해결되는 상황을 만드는 것”이라면 이같이 답했다. 정 총리는 또한 국군포로 문제에 대해서는 “송환을 추진해야 한다”며 “아니면 정상회담에서 이를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정 총리는 `통일 수도’와 관련, “완벽한 연구는 없지만 일부 학자들에 의해 연구되고 있다”고 소개한 뒤 “국민통합이나 상징성, 행정효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하며, 행정부처가 서울을 떠나 다른 곳으로 갈 경우 굉장히 복잡한 일을 야기할 것으로 걱정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