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전대통령이 북한 핵무기 개발에 도움을 준 사실이 있다~없다

“김전대통령이 북한 핵무기 개발에 도움을 준 사실이 있다~없다  “북한이 우리나라의 지원자금을 핵무기 개발에 전용했다“  북한이 우리나라의 지원자금을 핵무기 개발에 전용했다는 사실이 처음으로 공식 확인됐다고 한국경제가 1일 보도했다.   한국경제가 입수한 미국 의회조사국(CRS)의 ‘의회 한·미관계 현안 보고서’에 따르면,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인 1998~2008년 한국은 북한에 약 70억달러의 경제협력을 제공했으며 이 가운데 29억달러는 현금으로 지원했다. 미 중앙정보국(CIA)의 추정과 빌 클린턴 전 정부 관계자의 진술에 의하면, 북한은 이 기간 중인 1999년 핵무기용 우라늄 농축기술을 해외에서 구입하기 시작해 2000~2001년에는 기술 구매 속도를 더욱 높였다.   보고서는 한국이 북한에 제공한 현금의 출처가 금강산 관광사업과 개성공단 사업이며, 현금 지급 업무 대부분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지시로 노동당 39호실이 담당했다고 전했다. 39호실은 통상 해외에서 김 위원장과 북한 엘리트들을 위한 사치품을 구입하고 대량살상무기용 부품을 구입토록 지시하는 부서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한국 정부는 북한이 1998~2008년 핵 및 미사일 프로그램에 최대 15억달러를 투입했으며, 정부 역시 이 중 많은 자금이 한국에서 흘러들어간 자금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또 보고서는 한국이 제공한 약 5억달러는 2000년 현대 계열사가 비밀리에 조성한 자금으로 같은 해 6월 김 위원장과 김 전 대통령 간 정상회담을 성사시키기 위한 것이었다고 적시했다. 39호실이 마카오 싱가포르, 오스트리아에 개설해 운용하는 은행 계좌로 경협자금을 이체하는 과정에서는 한국 정부기관과 고위 정부 관계자가 개입했다는 대목도 포함돼있다.   보고서는 북한이 (한국으로부터 받은) 현금을 군사적 목적으로 사용하고 있다는 것을 미군 관계자들이 1999년부터 의심했다고 전했다. 현대가 1999~2000년 공개 · 비공개적으로 10억달러 이상의 현금을 북한에 제공했을 당시, 북한은 고농축 우라늄 프로그램용 부품과 재료를 해외에서 구입하는 데 외환 사용을 급속히 늘렸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