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많이올려서 죄송하지만(일제 만행의 증거)

2007년 3월 10일 (토) 05:51 YTN
한 일본군의 고백, “우리는 온갖 악행을 저질렀다”

[앵커멘트]

2차 대전 당시 일본군이었던 한 80대 일본인이 당시 군 위안부의 처참했던 상황을 증언하며 참회해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군 위안부를 강제동원한 증거가 없다고 우기는 아베 신조 총리 등 일본 정치인들이 이 노병의 증언에 대해 어떻게 답할지 궁금합니다.

강성옥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차대전 당시 일본군으로 참전했던 87살의 카네코 야수지 씨.

1940년 21살 때 군에 입대했던 카네코 씨는 위안부 문제에 대해 한마디로 부끄러운 일이라고 고백합니다.

당시 군 위안부는 인간이하의 취급을 받으며 일본군들을 상대했다고 털어놓았습니다.

[녹취:카네코 야수지, 1940년대 일본군]

“참 부끄럽습니다. 당시 위안부들은 처참한 상황이었습니다. 군인들은 길게 줄을 서 있었고 위안부들은 기계처럼 취급됐습니다. 2~3분이면 끝났고 그 다음 또 계속됐습니다.”

카네코 씨는 한국에서 10대 소녀들도 끌려왔고 중국 동부 지역에서는 마을을 돌며 여성들을 납치해 위안부로 삼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도 일본 정부는 과거의 잘못을 감추려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강제성 여부를 따지는 일본 정치인들의 태도는 상식이하의 처사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녹취:카네코 야수지, 1940년대 일본군]

“일본군들은 온갖 악행을 다 저질렀습니다. 집단 강간 등…정부는 그걸 감추려고 하고 있어요. 하지만 우리가 저지른 일은 사실입니다. 강제성이 있었느냐 따지는 것은 말이 안됩니다. 우리가 저지른 일을 부정할 수는 없는 일입니다.”

인간으로서는 하기 힘든 몹쓸짓을 했다고 참회하는 카네코 씨에게 위안부 강제동원의 증거가 없다는 아베 총리의 발언은 진실을 부정하는 생떼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닙니다.

YTN 강성옥입니다.

[저작권자(c) YTN & Digital YTN.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강성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