굶어서 3백만이 죽었다는 사실은 일제시대에도 불가능한 일

“일제(日帝)시대에도 이러지 않았다”    지금 북한 사람들이 자신들의 생활을 과거와 유일하게 대비해 평가할 수 있는 것은 일제(日帝)시대다.  강철환      요즘 북한의 어르신들이 주로 하는 말은 “일제시대에도 이러지 않았다”는 것이다.  물론 대놓고 이런 말을 하면 보위부에 끌려가기 때문에 믿을 수 있는 친지나 주변 사람들에게만 터놓고 이런 사실들을 이야기한다.  지금 북한 사람들이 자신들의 생활을 과거와 유일하게 대비해 평가할 수 있는 것은 일제(日帝)시대다. 한때 한국영화 ‘장군의 아들’이 북한내부에서 유행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납득하지 못한 것이 있는데 그것은 김좌진 장군이 있었다는 사실과 그 아들 김두한이 종로바닥에서 활개 치며 다녔다는 사실이다. 항일투쟁은 김일성 혼자서 다 한 것으로 돼 있는 북한에서 김좌진 장군을 소개할 이유도 없고 더군다나 그의 아들을 김두한 더 알 수가 없다.  만약 일본군대를 몰살시킨 장군이 아들이었다면 당연히 삼족을 멸해 수용소에 끌어갔어야 했기 때문이다.  또 일제 강점기에도 장사는 마음대로 했다는 사실이다. 그리고 일부 독립운동가들을 제외한 일반 주민들의 거주 이전은 마음대로 할 수 있었고 여행 또한 마음대로 갈 수 있었다는 사실이다.   생활수준도 비교 대상이 된다. 일제 말기때 먹을 것이 없어 소나무를 벗겨 송기를 먹었다는 증언들이 있는데 아무리 일제시대라고 해도 진흙을 먹었다는 기록은 없다. 북한에서 주변 소나무는 이미 다 벗겨먹어 사라진지 오래됐고, 풀뿌리와 벼뿌리까지 갈아서 먹는 것도 모자라 니탄이라는 부드러운 진흙까지 먹게 된 것이다. 굶어서 300만이 죽었다는 사실은 일제시대에도 불가능한 일이었다는 것이다.   지금 북한에서 사람들이 가장 치를 떠는 것은 보위부 감옥에서의 사람 잡는 고문이다. 그야말로 사람을 잡는다고 할 정도로 그 고통은 상상을 초월한다. 손끝에 바늘을 찌르고, 죽어야 할 정치범은 손과 발의 힘줄을 끊는다고 한다. 고문의 기술도 너무 다양해서 일제시대의 고문기술을 더 확대 발전시켰다는 농담까지 있다. 그래서 보위부 감방에서 3개월을 넘긴다는 것은 거의 기적처럼 느껴진다.  김정일 정권은 남한을 비방할때 안기부 남산지하실에서는 남자를 여자로 바꾸는 것 빼고 다한다고 선전하지만 이제 북한인민들은 그 말을 믿을 수 없다. 보위부에서 들려오는 소문이 너무 험악하기 때문이다.  아무리 혁명전사라해도 보위부 감옥에서 절개란 있을 수 없고 그 어떤 것도 불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는 것이다. 가끔 그런 고문에도 친구들과의 의리를 지켜 혼자서 모든 것을 뒤집어쓰고 죽는 사람들도 있기는 있다. 친구들에게는 영웅이지만 당국이 알면 함께 역적이 될 수 있다.로버트 박이 감히 이런 보위부의 벽을 뚫고 북한인민에게 자유를 전하려고 북한에 들어갔다. 그는 미국인이기 때문에 아무리 때려도 북한 사람들에게 하는 것에 10분의 1도 폭력을 가하지 않는다.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가 순교자에서 꿀 먹은 벙어리가 된 것은 현 시대에서는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북한 정권의 한 면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