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에서 공중부양 해도 무죄되는 세상에 정치탄압이라니

민주노동당 강기갑 대표는 8일 전교조, 전공노 조합원의 정치활동 의혹과 관련한 경찰의 민노당 서버 압수수색에 대해 “정치탄압이자 정당 파괴행위, 나아가 인권 침해행위로 간주하고 단호히 대응해나갈 것”이라며 국가공무원법 등 관련법 개정 추진 의사를 밝혔는데 지금이 어느때인가. 국회에서 공중부양을 해도 무죄가 되는 세상에 정치탄압이라니 국가공무원법을 개정한다고 하는데 이적 단체들을 옹호하는 법이라도 만들어 공산국가 건설이라도 해보겠다는 것인지 업무방해를 하고도 큰소리치는 우리나라 참 좋은 나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