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훈훈한소식)-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페루]

국제에 훈훈한 소식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국내와 국제에서 여러 봉사와 구호활동들을 펴고 있다.그중에페루에서 지진이 나서 무너진 학교를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에서 앞장서서 도움을 주고 왔다.^^IWF, 페루 지진 피해 ‘산타 아나’ 여학교에 임시교사 설립
[2007.11.05] 학교에서 다시 시작되는 페루의 미래2007년 8월 15일, 남미의 페루에서는 리히터 규모 8.0에 달하는 대지진이 발생하여 500여 명이 사망하고 1100여 명이 부상했다. 피해지역은 페루 남서부 이카 주. 성당에서 미사를 보던 교인 200명이 매몰되는 참사가 발생한 이카 시와, 피스코, 친차 시의 피해가 특히 심했다. 주요 고속도로와 1만 7천여 건물이 무너졌고 이재민 숫자만도 8만 명을 훌쩍 넘어섰다.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IWF) 페루 리마 지부 회원들은 지진으로 무너진 친차 시 ‘산타 아나’ 공립여자중고등학교에 수업이 재개될 수 있도록 11월 5일, 임시교실 15채를 완공하여 기증했다. 흙과 밀짚 소재의 교실이 지진으로 완전히 붕괴된 후, 학생들은 10월 1일부터 국제기관에서 지원한 천막에서 수업을 했지만 남반구의 여름이 가까워오면서 교실이 온실처럼 뜨거워져 구토와 어지럼증까지 호소했다고 한다. 친차 시 아니발 루요 델 리스코 부시장과 하이메 루이스 우아만 아기레 교장을 통해 이런 절박한 사정을 알게 된 IWF 페루 리마 지부는 즉각 임시 교실을 지어주기로 결정하고 작업에 들어갔다. 학생들의 딱한 사정을 접한 한국 IWF 본부에서도 성금을 모아 선뜻 지원했다. IWF 회원 70여 명은 현장답사 후 건축 자재 준비에서부터 운반, 건축까지 수일에 걸쳐 직접 임시교실을 지었다. 회원들은 “숨이 막힐 정도로 무더웠지만 시원한 교실에서 즐겁게 공부할 학생들을 생각하니 행복하고 기쁜 마음으로 일을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교실이 완공된 11월 5일, 친차 시 아니발 루요 델 리스코 부시장이 장길자 회장과 페루 리마 지부 측에 감사장을 전했다. 7일 산타 아나 여학교에서는 전교생이 다 모인 조회시간에 하이메 루이스 우아만 아기레(51세) 교장이 김왕현 페루 리마 지부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아기레 교장은 “한순간에 모든 것을 잃고 실망과 좌절감에 사로잡혀 있던 학생들이 새 희망을 갖게 되었다”면서 “여러분은 학생들에게 교실을 지어준 것이 아니라 미래의 꿈을 건설해준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값진 꿈과 희망을 선물해준 한국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 관계자 여러분께도 감사드린다”는 인사를 빼놓지 않았다.김왕현 지부장은 “학생들이 천재지변으로 고통받는 것도 부족해 수업조차 제대로 받지 못한고 있다는 소식에 안타까움을 금치 못해 이번 봉사활동을 결정하게 되었다”며 시원한 새 교실에서 학생들이 아픔을 딛고 열심히 공부해 또 다른 이웃들을 보살펴주는 훌륭한 사람이 되기를 기원했다. 페루 IWF는 앞으로도 어려운 이웃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봉사와 이웃사랑을 더욱 활발하게 펼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