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사회는 북한에 대한 감시를 강화해야 한다

북한이 핵 프로그램 유지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유엔안보리의 제재결의에도 불구하고 세계적인 무기밀매 사업을 진행중이라는 내용이 ‘안보리 전문가그룹’의 대북제재관련 보고서에 포함되었다고 한다. 
이 보고서에서 북한은 무기 및 군사장비의 확보와 거래, 판매를 위해 매우 조직적인 국제 네트워크를 운영하고 있는 것이 드러났다. 북한이 유엔이 금지한 무기밀매를 외화획득을 위한 핵심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북한은 무기밀매를 위해 송장을 허위 기재하고 화물을 허위 표시하거나 여러명의 중개인을 거치도록 하며, 발송인과 수취인의 정체를 숨기기 위해 유령회사를 이용하는 등의 수단을 사용했다.
핵자금 조달을 위해 국제사회가 금지한 일을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저지르는 북한을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한 국가로서 인정해 줄수 있는가.  
핵보유에 광분한 전쟁광 김정일이한테는 굶주리는 주민따위는 안중에도 없다. 그런데 이런 북한에게 쌀을 지원한들 분배의 투명성이 담보되지 않은 상황에서는 주민들의 기아해결은 못하고 그 쌀마저 핵프로그램의 밑천으로 쓰이게 되는 무서운 일이 생길 것이다. 
쌀값 폭락으로 성난 농민들의 심정은 이해가 가지만 그렇다고 쌀값 해결을 대북지원으로 풀 수는 없는 일 아닌가! 북한을 추종하는 세력들의 농간에 휩쓸려 혹떼려다 더 큰 혹을 붙이게 되는 우를 범해서는 안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