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결혼자체를 문제삼는 분들에게..

결혼이란 결혼하는 두 당사자의 의사가 가장 중요합니다.

여자본인이 좋아서 하는 결혼인데 신랑의 나이나 재혼여부는 제3자가
나서서 말릴일이 아니잔아요?

예를 들어 한국에서 20살아가씨가 45살 재혼남에게 시집가려고한다고해서
부모야 반대하겟지만 본인이 죽어도한다고하면 누가 말릴겁니까?

인신매매라고 하려면 그사람의 자유의사가 무시된상태에서
진행되는 결혼을 말하겟죠.

저 베트남에서 결혼할때 저싫다고 거부하는 여자도 몇명있었고요
지금 같이 사는 아내에게 저의 모든걸 확실하게 이야기하고
그래도 결혼하겟냐고 다시 한번 물어보고 고개끄덕이는거
보고 결혼햇습니다.

현재의 국제결혼의 문제점은 한국에 시집오려고하는 여자들이
너무 많다는 겁니다.

베트남에 한번가면 업체에따라 다르지만 백명가까운 신부를 볼수있습니다.

그러면 왜 그렇게 많은 베트남 처녀들이 한국으로 오려고하느냐하면
일단 경제적인 이유가 제일 크지만
베트남남자들에게도 책임이 큽니다.

베트남남편들 일안하고 술마시고 마약하면서 노는사람이 많습니다.
그러면서 바람은 필수로 피우죠.

열심히 일한다고해도 입에 풀칠하기도힘든게 베트남의 현실인데말입니다.

그러니 차라리 외국으로 가자는게 베트남의 현실이죠.

그래도 우리나라 남자는 한번 결혼하면 좀처럼 헤어지려고하지않찬아요.

처음 베트남에선 대만으로 시집을 많이 갔는데 대만결혼이 하도 문제가 많아서
대만놈들은 베트남처녀를 결혼빙자하여 데리고가서
사창가에 팔아넘긴경우가 많다더군요.

베트남정부에서 대만사람은 결혼후 1년이 지나야 신부를 보내주게되어서
현실적으로 대만결혼이 어려워지자 그 대안으로 나온게
한국결혼인것입니다.

왜 나이차가 많이 나냐고묻는다면
신부후보로 나온 처녀 대부분이 19살이 제일 많고 25살이상은
찾아보기 힘든데 신랑후보는 보통 30대후반이기때문입니다.

나이차가 많이 날수밖에 없는구조죠.

근데 베트남신부들이 나이많은 신랑이라도 재혼남이라도 좋다는데
어쩌겟습니까?

이글을 읽으시는 분들에게 이야기하고싶은건
국제결혼한 신부들이 스스로 결정하고 내린 결혼을
제3자가 비판해선 안된다는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