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위원장이 구걸에 나서다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내년 1월에서 2월 초 사이에 중국을 방문,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할 것이라는 관측이 높아지고 있다고 일본 요미우리(讀賣)신문이 21일 전했다.

 

신문은 북중 관계 소식통을 인용, 김 위원장과 가까운 북한의 고위 관리가 11월부터 12월에 걸쳐 잇따라 중국을 방문해 김 위원장의 방중 준비를 했다며 이렇게 전했다. 김 위원장의 방중이 실현되면 2006년 1월 이래 4년 만이다.

 

중국은 김 위원장의 방북을 통해 새로운 대북 경제원조 카드를 제시하고 6자회담 복귀를 확실하게 약속받으려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그러나 중국의 장위(姜瑜)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의 방북 여부에 대해 “아직 그런 방면의 정보를 들은 바 없다”고 밝혔다.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북한 인민군 총정치국의 김정각 제1부국장이 지난달 중국을 방문, 지난달 17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부주석과 회담했다.

 

이어 같은 달 20일 전후에는 김 위원장의 신변 안전을 담당하는 국가안전보위부의 우동측 수석 부부장 겸 국방위원회 위원이 중국을 방문, 중국측의 경비담당자와 회담했다. 또 주상성 인민보안상도 지난 16일 방북, 멍젠주(孟建柱) 중국 공안부장과 회담했다.

 

중국 소식통은 “이들 모두 김정일 위원장의 측근으로 그의 메시지를 전달했을 것으로 보인다”며 “우 부부장과 주 인민보안상은 김 위원장의 방중 시 경비 문제를 협의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