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감 개인적인 소신 펼때 펴아

시국선언에 참여한 전교조 교사들을 징계하라는 요청을 사실상 거부한 김상곤경기도교육감이 교육당국 방침에 정면으로 반기를 든것은 직무유기라고 밖에 볼수없다. 교사도 자신의 견해를 표현할 권리를 갖고 있는 만틈 시국선언 사실만으로 교사들을 징계하는것은 옳지 않다는게 이유이지만  정부와 맞서고 있고 정부의 거듭된 자제 요청에도 불구하고 학생의 학습권을 위협하는 시국선언에 나선 반교육적 교사들에 대한 두둔은 교육감이라는 자리가 개인업체의 오너자리와 혹여 구별을 하지 못하는것 같아 우려스럽기까지 하다. 공무원은 본분에 맞게 지켜야할 규칙과 법규가 있다공무원의 불법 정치활동과 집단행동까지 헌법상 표현의 자유 운운하는것을 보장하진 않는다. 김상곤경기도교육감이 반MB교육의 가치를 내걸고 전교조 등의 지지를 얻어 당선됐다고 하더라도공무원법을 어기면서까지  자신의 주관적인 소신만 주장한다면 교육당국은 법에 따라 직무이행 명령을 내리거나 감사와 행정.재정적 조치를 동원해서라도 김교육감의 잘못된 행동을 바로잡아야 하고 교육감의 의무와 책임을 저버린 행위에 대해 강력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