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노조 출범식, 국민들의 불안

정부가 12일 열릴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출범식에 공무원들이 참석하지 말것을 요청하는 서한을 270여개 중앙 행정기관과 지방자치단체 기관장에게 보냈다. 이 공문에서 “집회에서 정부 정책에 반대하는 구호나 정치적 구호가 등장하면 공무원 복무규정을 위반해 징계가 불가피하다”며 각급 기관장들이 소속 공무원들이 집회 참여로 신분상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참여 자제를 지도해 달라고 밝혔다. 행안부는 이번 집회와 관련한 불법집단행동에 대해서는 그 어느때보다 더 단호하고 엄정하게 대처할 계획이다.  공무원의 법규에 맞지 않는다면 그것은 불법이다. 아무리 뜻이 좋아도 정부와 배척된 행위를 하거나 민노총과 함께 불법 시위나 과격한 구호등을 불러제낀다면 국민들은 이해하지 못한다. 공무원들은 국민의 세금을 먹고산다. 조금더 손해를 보고, 국가를 먼저 생각하고 행동해야 함은 공무원의 당연한 자세다.  공무원노조가 공무원들의 복지향상과  근로조건 개선등을 외친다면 수긍이 가지만 빨간 띠를 두루고 빨갱이 집단같은 불법폭력세력과 함께 정부를 규탄하는 구호를 외친다면 이는 단호히 대처해야할 필요가 있다. 국민들이 불안에 떨것이며, 사회가 뒤숭숭해질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