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명분의 인권조례안을 보면서

인권이라는 것이 절대적인 명분이지만 전교조는 인권을 핑계로 정치게임을 하고 있다. 인권이라는 명분으로 학생의 두발자유화 등 학생들이 원하는 것을 해주고 학생의 힘의 얻고자는 하는 일련의 게임이기고 하다. 가장 핵심적인 전략인 계급성과 대중성이다. 과거 전교조가 합법화 당시 촌지거부란 명분으로 학부모를 속인 것처럼 학생을 속이려면 두발자유화 등의 내용이 필요했고 이것을 인권이라는 거짓명분을 첨부한 것이다. 
학생은 학교에서 책임, 의무를 배워야 하고 공동체사회에서 반드시 기초적인 의무이기도하다. 한편으로는 학생이 담배를 피워도 그냥 두는 사태가 전교조 프롤레타리아 계급에 의하여 벌어지는 현실이며 학생에게 얻어맞는 교사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전교조 프롤레타리아 계급이 교사를 때린 학생의 편에서 작당하는 모습도 이러한 부분적인 일이다. 
경기도 교육감이 인권조례안을 발표했다. 아시다 시피 김상곤은 전교조의 사람이다. 전교조의 자료에서 『교육감 당선 이후의 조직과의 관계는 지부와 당사자간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결정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이정도의 내용이 있다면 김상곤 경기도 교육감은 전교조의 말을 안들 수가 없는 것이다. 그러니 反시국선언을 한 전교조 프롤레타리아 계급을 아직도 징계를 하지 않고 있으며 망국적인 선언을 언론을 자유라고 떠들어 대고 있다. 도둑질을 행동의 자유라고 떠들어 대는 것과 동일하며 그러한 짓거리를 감싸고 있는 것이다. 
또한 궤변을 말만 그럴듯하게 “언론의 자유”, “인권보장”이라는 그럴듯한 언어혼란전술을 사용하여 어거지를 쓰고 있으며 좌익 전교조와 김상곤 교육감은 거짓말을 너무나 잘하는 집단과 사람들이다. 이들의 이중 잣대는 교육을 망치고 비논리적인 궤변에 불과하다.  
세계인권 선언에는 “어떤 권리와 자유도 다른 사람의 권리와 자유를 짓밟기 위해 사용될 수 없다. 어느 누구에게도 남의 권리를 파괴할 목적으로 자기 권리를 사용할 권리는 없다.”고 명시하고 있다. 이러한 글자를 좌익 전교조와 김상곤 교육감의 두뇌에 각인이라도 시켰으면 하는 마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