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구리소년들 있잖아요……

1991년 3월 26일..
기초의회 의원 선거일..
그날은 임시 공휴일..
집 앞마당에서 놀던 아이는 성서 초등학교 운동장, 교실, 논둑길 질러..
도착한 와룡산 입구의 오솔길..
시냇가에서 잡던 개구리 알과 도룡뇽 알..
개구리 알보다는 좀 더 갖고 싶던 탄피와 총알..
흔치 않던 탄두를 줍고 싶던 아이들은 결국..
군사지역인 와룡산 새밤골로 가기로 결정..
사격장의 총성속에 들려온 외마디 비명..
목격자도 없이 사라진 소년의 운명은 미궁 속 불명..
한 날 한시에 증발한 다섯 아이의 행방은 없어..
전국에 붙어 나가는 전단지에도 소식이 없어..
앵벌이로 팔려 갔다는 외딴 섬으로 넘겨졌다는..
납북설이 나도는 한국의 무성한 소문 끝에..
4200만원의 포상금이 무색하게 5년이라는 수사 끝에 96년 사건을 종결..

2002년 9월 26일 오전 11시..
와룡산 중턱에서 발견된 4구의 유골과 옷가지..
현장의 상황을 돌과 흙으로 유골을 은닉한 흔적이..
타살 가능성을 암시, 경찰은 조난사를 제시..
길을 잃은 단순사고사, 사건 원인 이유가..
비가 내리고 날씨가 흐려 저체온사로 인한 동사..
현장엔 없던 머리카락과 치아..
십자매듭 및 두개골 골절 원인을 모를 의문사..
제3의 장소에서 옮겨졌을거라는 추측과..
발굴 하루 전 장소를 제보한 의혹의 정신 이상자..
군생활 당시 사격장에서 비명소리와 함께..
한 아이가 부상당하고 또 한 아이가 즉사했다는..
신원불명의 제보자, 저항이 없던 희생자..
어린아이를 가슴에 묻은 부모의 마음은 분노한 바다..
11년만에 찾은 아들을 땅속에서 꺼내고..
음모론을 은폐과정 타살여부는 확인 미정..

군과 경찰을 모두 포함해 31만명을 동원..
유래가 없는 연인원 속에도 찾지 못한 단서..
조직적이고 계획적으로 매장된 지금 이 사건..
11년 전 증발한 아이는 땅속에서 울어..
수사를 방해, 살해를 은폐 말이 없는 변사체
진실은 분명히 밝혀져 개도를 담을 노래..
그렇게 찾아도 찾지 못한 그 산에서 유골을 발견..
아이들이 사라진 그 산에서 유골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