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투쟁만으로는 미래 없다는

정세균 민주당 대표의 7일 신년 회견은 정치 만능주의에 함몰된 ‘투쟁 야당’의 한계를 또다시 보여주고 있단다. 정 대표는 “6·2 지방선거를 이명박 정부 실정(失政)에 대한 중간평가와 심판의 장(場)으로 삼겠다”며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전술·전략을 역설하는 데 회견시간 대부분을 할애했다. 제1야당 대표의 신년 담론인 만큼 국정 비전과 대안 제시가 기대됐지만 크게 못미쳤다는 시각이다. 강경투쟁만으로는 미래 없다는 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