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수록 거세지는 해외 종북단체들의 준동

해외 한인들 사이에서 종북반한(從北反韓)활동이 부쩍 늘어나 우려가 된다. 지난 6월 28일 미주지역 최대 규모의 종북 단체인 재미동포전국연합은 대변인 성명을 발표하며 이명박 대통령의 퇴진투쟁을 공식화한 바 있다.  지난달 12-14일에는 워싱턴 링컨기념관에서 미국과 호주, 중남미, 유럽, 한국 등에서 온 친북성향의 인사들이 참가, ‘6.15 공동선언 9주년 해외동포실천대회’가 열려 “한국의 민주주의 수호와 폭압정치 중단, 6.15와 10.4 선언 이행, 평화협정 체결” 등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4월16일에는 6.15 유럽지역위원회가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실험을 ‘평화적인 인공위성발사’라며 유엔안보리 의장성명과 한국정부의 PSI 참여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하였다.  이러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는 단체들을 살펴보면 구성원이 대부분 친북 편향의 인사들이다. 이들은 이러저러한 명목으로 북한에 수차례 다녀왔으며 김정일 정권의 노선을 추종하는 반면, 대한민국에 대해 서는 사사건건 비난을 하고 있다.  이들 단체와 인사들은 공통적으로 한반도의 평화를 외치고 있지만 문제는 북한당국의 주장을 그대로 대변할 뿐 북한의 참혹한 인권탄압이나 테러도발 등에 대해서는 문제를 제기한 적이 없다는 점이다.  심지어 이들은 북한의 핵실험이나 장거리로켓발사 등 평화에 반하는 행태에 대해서도 비판하기는커녕, 이를 환영하고 축하한 바 있다. 또한 민주를 주장하면서 김일성 부자의 수령절대주의나 전대미문의 3자 세습에서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고 있다.  가장 우려가 되는 것은 이들 단체의 활동이 독자적인 것이 아니라 북한과 직ㆍ간접적으로 연계되어 전개되고 있다는 점이다. 최근 북한은 김정일의 직접 지시에 의해 해외동포들에 대한 공작활동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북한은 해외교포들에 대한 공작을 강화하여 이들을 주체사상과 선군혁명노선으로 친북의식화시키고 더나가 조직화시켜 해외에 이른바 ‘조선혁명의 제3전선’을 구축하려는 것이다. 이를 통해 한반도에서 북한정권의 정통성을 부각시키고 한국정부를 부정하며 해외부분에서 전조선혁명역량을 강화하려는 것이다.   북한은 2008년부터 김일성 출생 100주년이 되는 2012년까지 강성대국(사상, 군사, 경제 강국)의 문을 열겠다고 강조하고 있다. 이른바 김일성이 살아생전에 달성하지 못했던 ‘조국통일유훈’을 달성하겠다는 것으로 결국은 한반도 적화통일을 실현하겠다는 야심으로 해석된다.  친북동포들이 주장하는 ‘우리 민족끼리’, ‘민족 대단결’, ‘민족 공조’등의 주장은 북한의 연방제 통일방안을 정당화하는 통일전선전술에 악용되는 결과를 낳고 있다.  2012년은 전시작전통제권이 한국 측에 환수되는 해로 한미연합사의 해체로 이어져 안보 공백이 우려되는 해이다.  지난 2월 재외동포법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해외 동포 중 240만명은 다음 대선에서 투표권을 갖는다. 2012년 대선을 앞둔 권력 교체기에 북한은 이들 해외동포를 ‘친북화’시키려는 의도를 가진 것으로 점쳐진다.  따라서 해외동포들은 일부 친북 편향 인사들이나 단체들의 활동에 경각심을 가져야 할 것으로 본다. 친북성향의 동포들은 한반도 분단이후 60여년간 수령절대주의 독재 치하에서 신음하는 북한 동포들의 고통을 생각했으면 한다. 북한에 인류의 보편적 가치인 자유와 행복이 어서 빨리 스며들어야 하겠다. (펌)